SK건설, 친환경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본격

해상풍력 설계·제작·시공 15개사와 기술 협력
한국형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 추진

임경호 승인 2020.11.19 13:23 의견 0
18일 서울 종로구 관훈동 SK건설 본사에서 열린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기술 개발 및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식'에서 안재현 SK건설 사장(왼쪽)과 박인원 두산중공업 Plant EPC BG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건설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SK건설이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은 해저면에 기초를 세우지 않고 먼 바다에 풍력발전기를 부표처럼 띄워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방식으로 친환경 재생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SK건설은 18일 서울 종로구 관훈동 본사에서 국내외 15개 해상풍력 설계·제작·시공사와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기술 개발 및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업기회를 적극 발굴하고, 협약사들과 사업 초기부터 하나의 팀으로 움직이는 '원 팀 오퍼레이션(One Team Operation)' 체제를 구축하려는 취지다.

협력사는 부문별로 △설계부문, 도화엔지니어링·유신·젠텍 △기자재 제작부문, 두산중공업·LS일렉트릭·동국S&C·삼강M&T·휴먼컴퍼지트·건화공업·세진중공업 △국내 시공부문, CGO·KT서브마린·오션씨엔아이 △해외 시공부문, 반오드(네덜란드)·얀데눌(벨기에) 등이다.

지난 13일에는 글로벌 녹색에너지 개발·투자 전문기업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 및 프랑스계 글로벌 에너지기업 토탈(Total)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초기 사업개발부터 설계·조달·시공(EPC), 운영, 유지보수 등 프로젝트 전단계를 수행하는 전문 디벨로퍼로서의 입지를 다지기 위해서다.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과 토탈은 지난 7월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한국에서 2.3GW 규모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개발 중이다.

SK건설은 2018년 울산 동남해안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통해 발전허가를 취득하며 이 분야에 첫 발을 내딛었다. 올해 초부터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본격적으로 준비해왔다. 현재 울산에서 136MW, 서해안에서 800MW 규모 사업을 개발 중이다.

SK건설은 향후 분야의 글로벌 전문인력을 확보해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한국형 부유체 독자 모델도 개발할 예정이다.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은 빠른 풍속을 이용한 고효율 전력 생산과 대규모 발전단지 조성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 등 국내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긴밀히 협력해 기술 개발은 물론 지속적으로 사업기회를 발굴해 동반성장을 이뤄내겠다”며 “한국형 부유체 독자 모델 개발도 반드시 성공시켜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