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사모펀드 9개월만에 판매 재개…"자산 실재성 확인"

불완전판매 방지대책 마련..3개월에 한번씩 운용 점검

김지훈 승인 2020.11.19 10:52 의견 0
하나은행 본점 전경.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하나은행이 ‘DLF(파생결합펀드) 사태’ 이후 2월부터 중단했던 사모펀드 판매를 9개월 만에 재개한다.

19일 하나은행은 “최근 계속되는 사모펀드 사태로 인해 신규 출시보다는 내부 재정비와 판매 기준을 정립하는데 힘을 쏟았다”며 이날부터 사모펀드 판매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가장 크게 바뀐 점은 자산의 실재성 확인 여부다. 앞으로는 실재성을 직접 파악할 수 있는 상품에 한해서만 상품판매를 진행키로 했다.

불완전 판매 방지를 위한 대책도 마련했다.

보강된 상품교육을 이수한 직원에 한해서만 판매가 가능토록 하고 상품제안서에 기술된 내용처럼 실제 운용이 잘 되고 있는지 3개월에 한 번씩 점검한 뒤 운용보고서를 설명하고 전달한다.

이러한 내부 재정비와 판매 기준을 반영해 9개월만에 선보이는 새 상품은 인천광역시 청라 소재 하나금융그룹 청라 하나글로벌인재개발원 선순위 대출채권 투자상품이다.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이 직접 실재성을 확인하고 상품으로 만들었으며, 하나은행의 IPS(투자상품)부에서 안정성을 검토한 후 판매를 결정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운용사에게 모든 것을 맡기는 ‘블라인드 펀드’ 등의 판매는 지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