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현대중공업그룹, '디지털혁신 협업성과' 공유

로봇물류시스템 데모센터 참관...로봇·조선업·스마트X 등 성과 보고

김유준 승인 2020.11.19 09:50 의견 0
(왼쪽부터)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구현모 KT 대표 등 KT-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들이 18일 오후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로봇물류시스템 데모센터에서 5G 기반 AI 무인지게차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KT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이 지능형 로봇, 물류 플랫폼 혁신 솔루션 등 디지털혁신(DX) 사업기회 발굴에 적극 나서고 있다.

KT는 제1회 'KT-현대중공업그룹 사업협력위원회' 총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총회에는 구현모 KT 대표,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등 양사의 주요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로봇·스마트팩토리, 조선·중공업, 스마트-X 등 3개 분야에서 협력 성과를 보고받고 로봇물류시스템 데모센터를 둘러봤다.

로봇·스마트팩토리 분야에서는 KT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시연과 함께 양사가 함께 개발 중인 식음료(F&B) 서빙로봇, 청소·순찰 로봇을 진척사항을 점검했다. 스마트병원 솔루션 구현, 5G·인공지능(AI) 기반으로 원격 제어와 관리가 가능한 무인지게차 플랫폼 개발 현황도 확인했다.

조선·중공업 분야에서는 증강현실(AR) 원격 검사 솔루션을 소개했고 선박의 이상을 사전에 감지해 해결하는 예지보전 솔루션과 AR 원격교육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스마트X 분야에서는 비대면 시대를 맞아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디지털트윈 물류센터, AI 예지보전·물류 자동화 등 스마트 물류 솔루션 소개가 있었다. 이와 함께 무인순찰 관제 시스템, 빌딩 관제 모델 등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로봇물류시스템 데모센터는 로봇이 물건을 쌓거나 이동하는 모습(스마트 팔레타이징 로봇)이나 낱개 주문에도 신속히 필요한 물건을 찾아 출고하는 모습(로봇피킹을 적용한 3D 셔틀) 등을 보여줬다.

KT와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총회에서 그동안 성과 공유와 함께 2021년 사업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양사는 사업협력위원회를 중심으로 DX 생태계 확장과 함께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에 적극 나서기로 합의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제조·로봇·물류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현대중공업그룹과 협업은 KT가 디지털 플랫폼기업으로 변화하는데 결정적인 기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은 "디지털 혁신을 기반으로 물류시스템 전반에 새 전기를 마련할 것이다"고 했다.

6월 KT와 현대중공업지주는 전략적 투자협력을 체결하며 양사의 DX 협업을 위해 사업협력위원회 운영을 시작했다. 위원회에서는 AI, 빅데이터(Bigdata), 클라우드(Cloud) 등 ABC중심 스마트솔루션 도입, DX 적용 등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논의중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