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간 공공임대 전세 11.4만가구 추가공급

홍남기, 전세난 대책 주택 공급안 발표
수도권 7만가구, 서울 3.5만가구 순증
"내년 상반기까지 40% 이상 집중공급"

임경호 승인 2020.11.19 09:45 | 최종 수정 2020.11.19 11:21 의견 0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국무위원식당에서 열린 제10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임경호 기자] 정부가 2022년까지 전국에 전세형 주택 11만4000가구를 추가 공급한다.

내년 상반기까지 총 물량의 40% 이상을 집중 공급하고, 하반기에 리모델링을 통한 추가 물량 2만6000가구를 공급하는 등 신축 위주의 단기 공급 전략을 펼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향후 2년간 전국 11만4000호, 수도권 7만 가구, 서울 3만5000가구의 임대주택을 매입약정 방식의 신축 매입임대, 공공 전세형 주택 등 순증 방식으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수요 관리형 전세 대책은 가급적 배제하고 주택 재고 총량을 증가시키는 방식으로 임대주택 공급 확충에 주력했다.

택지 추가 발굴과 민간건설 규제 개선 등 중장기 주택공급 기반도 확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초단기 공급물량을 확보한다.

신규 임대용 주택 전국 4만9000가구, 수도권 2만4000가구를 순증방식으로 건설하거나 확보하는 방안이다.

사업속도도 대폭 높인다.

2021년 계획 물량 중 전국 1만9000가구, 수도권 1만1000 가구에 대한 입주 시기를 단축하고, 정비 사업으로 인한 이주 수요도 분산한다.

임차인에 대한 주거 안정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보증료율을 인하하는 등 등록임대사업자의 임대 보증금 보증 가입의무 이행을 지원한다.

정부는 향후 2년간 전국 공급물량을 예년과 같은 수준으로 회복해 전세난을 어느정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