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원팀, 기업실무형 '인공지능' 인재양성 본격

KT·현대중공업·LG전자 등 산학연협력체, '기업실무형 AI·데이터 분석 과정' 개발

김유준 승인 2020.11.18 11:21 | 최종 수정 2020.11.18 11:22 의견 0
/사진=KT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KT는 AI(인공지능) 인재양성을 위해 결성된 AI 원팀이 실무형 기술인력 양성을 본격화 한다고 18일 밝혔다.

AI원팀은 KT를 비롯해 현대중공업그룹·LG전자·LG유플러스·한국투자증권·동원그룹·카이스트·한양대·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으로 결성된 산·학·연 협력체다.

이번에 실무형 기술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약 6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기업실무형 AI·데이터 분석 과정'을 개발 했다.

기업실무형 AI 교육의 특징은 ▲경험학습(Learning by Doing) ▲우리만의 과제 찾기 ▲ 위큐(We-Q)를 통한 협력 프로젝트 ▲AI 분석 플랫폼 활용이다.

이론 교육은 최소화하돼 AI원팀 기업들의 실제 데이터를 바탕으로 체험할 수 있는 실습 교육 중심으로 설계됐다.

효과적인 실습을 위해 KT에서 개발한 AI 분석 플랫폼(AIDU)이 활용되며 교육 후 실무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AI 분석 플랫폼이 제공된다.

KT의 과제 발굴 프로그램인 '1등 워크숍'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업 특성에 맞는 과제 발굴 과정도 커리큘럼에 적용했다.

교육생들은 실제 업무에 AI를 어떻게 접목할 수 있을지 도출하는 과정을 통해 실질적인 AI 기반 디지털 전환(DX)의 구현 방안을 체득하게 된다.

AI원팀 사무국은 "기업들이 AI·DX를 추진함에 있어 가장 큰 어려움 중 하나가 실무 AI 인력이 부족하다는 점이다"며 "산업 전반에 AI 실무 인재들이 양성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AI원팀은 기업 내 직급·직무별 수요를 고려해 C-레벨(Level) 대상 AI·DX 리터러시(Literacy) 과정, 경영리더급 중심의 AI·DX과정, 고급형 연구개발(R&D) 산학 과정 등도 개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