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울·부산시장 후보 낼듯...전당원투표로 결정

이낙연 "공천으로 심판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
일요일 '당헌개정' 당원 투표... 압도적 찬성 가능성

염지은 기자 승인 2020.10.29 15:09 의견 0
29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과 부산시장 후보를 내는 것이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 

민주당은 오는 일요일(11월1일) 전당원 투표를 실시, 관련 당헌 개정 찬반을 물은 뒤 다음주 당무위·중앙위 의결을 통해 당헌 개정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9일 의원 총회에서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공천 방침을 밝혔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2곳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며 오히려 공천으로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내년 서울·부산 보궐선거는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등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성추문 사건으로 시장 자리가 공석이 되면서 치러지는 선거다.

민주당 당헌 96조 2항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 선거를 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당원 투표에서는 찬성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차기 대선을 1년 앞두고 벌어지는 핵심 지자체장 선거에서 후보도 내지 않을 경우 전반적인 여론전에서 국민의힘 등 야당에 밀릴 수 있다는 정서가 당원들 사이에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서울, 부산 후보 다 내야 한다"며 "후보를 내 공당으로 책임을 다하고 더 좋은 정책을 통해 시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정치에 더 부합하는 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