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강기 타는 로봇...병원 심부름꾼으로 첫 활약

LG 전자 '서브봇' 이원의료재단, 국립암센터 현업 활용

김유준 기자 승인 2020.10.29 11:55 의견 0
이원의료재단에 있는 LG 클로이 서브봇이 검체를 나르고 있다./사진=LG전자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병원에서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층을 오가며 검체 전달 등 심부름을 하는 로봇이 의료현장에 처음으로 투입된다.

LG전자는 인천시 연수구 이원의료재단과 경기도 고양시 국립암센터에 LG 클로이 '서브봇(서랍형)'을 각각 2대씩 공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원의료재단이 도입한 클로이 서브봇은 LG전자가 행정안전부로부터 '승강기 안전검사의 검사특례 인정'을 승인받은 이후 처음으로 승강기 승하차 기능을 적용한 제품이다.

클로이 서브봇은 승강기를 타고 층간을 오르내리며 검사실, 연구실 등 13곳으로 이동할 수 있다.

각 층의 위치 정보를 미리 파악해 사용자가 입력한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방식이다.

클로이 서브봇은 블루투스(Bluetooth)로 자동문과 무선으로 통신한다. 이를 통해 자동문은 로봇의 이동을 인지하고 문을 열어준다.

LG전자는 국립암센터에도 클로이 서브봇을 공급했다. 클로이 서브봇은 진단검사의학과와 병리과를 왕복하며 검체를 운반하고 있다.

올해 말부터 엘리베이터와 연동해 층간을 이동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다.

클로이 서브봇(서랍형) 서랍 하나에 최대 5kg씩 적재 가능하다. 서랍이 3개인 클로이 서브봇은 최대 15kg까지 물건을 실을 수 있다.

배송 중 도난, 분실 등을 방지하기 위해 보안잠금장치가 있다.

관리자가 로봇관제시스템을 이용해 원격으로 로봇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사용 이력, 배송 스케줄 등도 관리할 수 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은 "LG 클로이 서브봇이 층간 이동에 제약이 없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