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학 '쿠쿠' 왜 이러나...대리점주에도 '욕설 갑질' 논란

쿠쿠점주協 "홈케어서비스 강요..이의 땐 계약해지 압박"
직원들에 업무와 무관한 마라톤 연습 강요해 논란도
회사 측 "강제하는 것 아니다...대화로 해결할 것"

오경선 승인 2020.10.28 12:53 | 최종 수정 2020.10.28 18:40 의견 4
구본학 쿠쿠전자 대표./사진=연합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국내 밥솥시장 점유율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쿠쿠'의 갑질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쿠쿠는 직원들을 상대로 한 갑질에 이어 대리점주들에게도 욕설과 계약해지 압박 등 갑질을 자행하고 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쿠쿠 브랜드로 밥솥을 선보이고 있는 쿠쿠전자는 범 LG가인 구본학씨가 대표다. LG전자와 필립스 등에 밥솥을 납품하다 IMF 외환 위기 이후인 1998년 독자 브랜드 쿠쿠를 선보였다.

쿠쿠점주협의회는 전날 오후 서울 강남 쿠쿠전자 서울사무소 앞에서 ‘쿠쿠 갑질 규탄 및 점주 집단적 대응권 강화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협의회는 “4월 쿠쿠 본사는 타사 가전제품의 청소 서비스 등을 포함한 홈케어 서비스 추진을 강행했다”며 “수수료 등 수익을 얻는 본사와 달리 점주들은 추가인건비 부담 등으로 수익악화가 예상돼 ‘홈케어서비스’에 대한 부정적 의견을 전달하자, 본사관리자가 점주들에게 욕설을 하며 계약해지 등을 언급하며 (서비스 운용을) 압박했다”고 했다.

협의회는 본사에 계약서 상 불공정·불합리 시정을 요구했다.

협의회는 “쿠쿠 ‘서비스업무 대행점 계약서’ 상 계약종료 2개월 전에 계약갱신 여부에 대해 별도 통보가 없을 시 계약이 종료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일반적으로 계속적 계약의 경우 민법상에서도 ‘묵시적 갱신’을 인정하고 있음에도, 본사의 해지권 행사요건을 지나치게 완화해 점주에게 부당하게 불이익을 줄 우려가 있는 것”이라며 점주들에게 부당하게 작용하는 다수 약관을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협의회는 점주들의 계약상 지위 안정적 보장, 거래조건 개선 등과 함께 가맹·대리점법 상 단체협상권 부여로 갑을관계 문제를 해소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쿠쿠점주협의회 및 전국가맹점주협의회가 27일 쿠쿠전자 서울사무소 앞에서 쿠쿠 갑질 규탄 및 집단적 대응권 강화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쿠쿠점주협의회 


협의회 측은 “쿠쿠가 내부서비스 대행료를 5000원으로 정했던 2000년 이후 최저임금은 약 5.6배 인상됐고 동종업계 타사도 대행료를 9000원으로 인상했지만 쿠쿠는 20년째 동결해 점주들 경영여건 악화에 일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쿠쿠전자 측은 해당 직원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며, 점주들의 요구 사안에 대해 대화로 풀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쿠쿠 관계자는 “해당 직원의 발언은 회사 방침에 어긋나는 것이고 본사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재발 방지를 위해 철저한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홈케어서비스와 관련해서는 점주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강제하는 것이 아니라, 향후 사업 확장성을 위해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하는 방법에 대해 논의하는 단계다"며 "점주들의 요구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논의를 진행해 앞으로 대화로 상황 잘 풀어가겠다”고 했다.

쿠쿠전자는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도 대리점 갑질 문제로 도마위에 올랐었다.

송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쿠쿠전자가 대리점에 엄청난 갑질을 하고 있다"며 "대리점 계약을 할 때 약관상 1년 단위로 갱신하도록 해서 이익을 많이 내는 대리점은 직영업체로 전환한다. 집단행동을 하려고 한 대리점주는 바로 계약 해지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이 사건과 관련해 공정거래조정원에 접수된 신청인이 여러 명"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신속하게 처리하도록 하겠다. 갑을 문제는 우리 경제가 풀어야 할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앞서 쿠쿠전자는 직원들에게 업무와 무관한 마라톤 연습을 강요해 논란이 됐었다.

1978년 설립된 성광전자가 전신인 쿠쿠전자는 2002년 사명을 쿠쿠전자로 변경, 2014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2017년에는 쿠쿠홈시스를 인적분할하고, 분할존속회사인 쿠쿠홀딩스를 2018년 상장시켰다. 

쿠쿠전자의 지난해 매출은 5046억원, 영업이익은 683억원, 당기순이익은 531억원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