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진이형 만난 김종인 "추가로 만날 필요가 있겠어요?"

김택진 "정치 뜻 전혀 없다..나는 기업가"
국민의 힘 미래산업일자리특위 현장 간담회

김현주 승인 2020.10.27 21:15 의견 0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경기도 성남시 엔씨소프트를 방문, 김택진 대표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


[포쓰저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경기도 성남 판교테크노밸리에 위치한 엔씨소프트 본사를 방문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를 만났다.

이날 만남은 국민의힘 미래산업일자리특위(위원장 조명희)가 마련한 현장간담회를 통해서지만, 인물난에 허덕이는 야당의 ‘물밑 작업’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며 이목이 쏠렸다.

야권의 대표 주자로 ‘경제를 잘 아는 젊은 인물’을 강조해 온 김종인 위원장은 7월 대권 주자를 물색하며 김택진 대표를 따로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간담회 후 ‘김 대표와 또 만날 수 있겠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추가로 만날 필요가 있겠어요”라고 되물으며 “추가로 만날 상황은 없는 것 같다”고 했다.

김 대표도 '정치에 뜻이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전혀 뜻 없다. 나는 기업가"라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는 4차 산업혁명 및 AI(인공지능)발전에 따른 일자리 문제와 함께 게임산업의 현황과 업계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김종인 위원장은 공개발언을 통해 “엔씨소프트에서 게임만 만드는 게 아니라 인공지능 사업에 대해 상당히 집중적인 연구를 하고 계신다고 들었다”며 “엔씨소프트에서 AI 전문가를 배출하고 있다는 이야기야말로 산업발전의 가장 좋은 소식"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택진 대표는 ”게임산업의 디지털 액터가 미래문화산업을 주도할 것이다.미래기술에 대한 도전과 과감한 투자가 좋은 일자리 창출에 있어서 선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며 ”앞으로 우리나라 게임산업이 미래성장산업 동력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격려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개 발언 이후 비공개 간담회가 진행됐지만, 김종인 위원장과 김택진 대표 모두 정치 관련 발언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미래일자리특위는 지난 7월 두 차례의 회의 및 비대면 온라인토론회를 거쳐, 규제 혁신과 미래산업 육성, 좋을 일자리 제공을 위한 '5대 핵심목표 및 실행방안'을 발표하고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법과 제도 개선을 추진중이다.

주요 추진 법안은 ▲인공지능(AI) 산업 촉진과 디지털플랫폼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정보통신기술육성법’ ▲신-구사업 간 갈등관리 조정을 위한 ‘정보통신융합법’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토록 일자리 재교육 근거마련하는 ‘산업발전법’ ▲미래인재 양성 위해 코딩교육 확대하는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 데이터 혁신을 위한 ‘개인정보보호법’ 이며, 11월 중 발의 예정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