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인천광역시·인천도시공사와 '제3연륙교' 추진 협약

김성현 승인 2020.10.26 15:36 의견 0
 (왼쪽부터) 변창흠 LH 사장,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H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인천광역시, 인천도시공사와 영종~청라 연결도로인 제3연륙교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인천광역시는 제3연륙교의 설계·건설 및 운영을 책임지고, LH와 인천도시공사는 건설사업비를 부담한다.

이 외에도 3자간 협의체를 구성해 중요사항을 상호 협의하는 등 원활한 사업추진을 도모한다.

제3연륙교는 인천광역시 내 영종하늘도시(중구 중산동 소재)와 청라국제도시(서구 청라동 소재)를 연결하는 길이 4.67km의 왕복6차로 교량이다.

인천 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에 포함해 추진하던 중 기존 민자고속도로(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인천대교)의 손실보전금 부담 문제와 당초 예상을 초과하는 건설사업비 등으로 장기간 사업이 지연됐다.

지난 7월 인천광역시가 민자고속도로 손실보전금을 전액 부담하기로 확약했고, 초과사업비 문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청라국제도시·영종하늘도시 사업시행자인 LH와 인천도시공사가 반영사업비를 초과하는 6156억원(총사업비 6,500억원의 95%)을 부담하기로 합의했다.

올해 말 착공 및 2025년 준공·개통을 목표로 한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인천 경제자유구역이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대한민국의 관문으로서 본격적 역할을 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인천공항경제권 조성, 도심항공모빌리티(UAM) 특화도시와 같은 주요 프로젝트를 내실있게 추진해 LH에서 추진 중인 영종하늘도시를 세계적인 물류·관광·항공산업도시로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