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전력+천연가스' 복합 공급설비 개발

부유식 발전설비 액화천연가스 화물창관리시스템 기본인증 획득

문기수 기자 승인 2020.10.26 10:20 의견 0
대우조선해양이 개발에 성공한 FSPP 조감도./사진=대우조선해양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업계 최초로 전력과 천연가스를 동시에 공급할 수 있는 복합 에너지 공급설비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미국 ABS선급으로부터 부유식 발전설비 액화천연가스 화물창관리시스템 (FSPP LNG CHS)에 대한 기본인증(AIP)을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개발한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는 길이 161m, 폭 60m, 높이 33m의 부유식 구조물 위에서 최대 200MW의 전력을 생산·공급하고, 약 2만2000㎥의 천연가스를 저장·재기화를 거쳐 육상으로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신개념 복합 플랜트다.

기존의 부유식 에너지 공급설비는 주로 전기 발전설비를 바지선에 올리거나, 천연가스 공급 플랜트를 만드는 형태로 만들어져, 전기 혹은 천연가스 한가지만 공급할 수 있었다. 

하지만, 대우조선해양이 개발에 성공한 부유식 발전설비는 전기와 천연가스를 한꺼번에 공급할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부유식 발전설비는 육상에 건설하는 일반 발전소에 비해 공사 기간이 짧고 육상 부지 확보와 대규모 토목공사를 최소화할 수 있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이 설비는 기존 육상의 석탄 화력발전소와 달리 LNG를 연료로 사용해 생태계 보호가 가능한 친환경 발전소다.

여기에 대우조선해양이 보유한 LNG 기술력이 접목됐다. LNG벙커링선박을 통해 해상으로 운반된 액화천연가스를 총 4대의 LNG 화물창에 저장하고 설치된 CHS 등을 통해 재기화를 거쳐 육상에 직접 천연가스를 공급한다.

이 설비는 주로 에너지 공급 인프라가 부족하거나 대규모 발전설비 설치가 어려운 개발도상국과 친환경 에너지 공급 설비가 필요한 선진국 등에 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올림픽이나 국제 박람회 등 특정 시기에 에너지 공급이 집중되는 곳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 연료를 사용한 복합 에너지 공급 설비의 모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회사는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다양한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