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미국 임상1상 신청

간 염증 단백질 발현 억제 글로벌 유망 과제..7개국 환자 6000만명

이예진 승인 2020.10.23 10:15 의견 0

 

[포쓰저널] LG화학이 환자 수가 늘고 있지만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제약업계의 새로운 도전 영역으로 주목받고 있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 신약 개발의 임상 단계에 들어섰다.

LG화학은 23일 파트너사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와 함께 미국 FDA에 NASH치료 신약 파이프라인 TT-01025의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NASH는 알코올 섭취와는 상관없이 대사에 문제가 생겨 간에 지방 축적과 염증 등이 발생하는 만성질환으로 간 기능 손상이 지속될 경우 간경변, 간암으로 악화될 수 있다.

TT-01025는 LG화학이 지난 8월 중국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사로부터 글로벌 개발 및 상업화를 목표로 도입해온 NASH 치료 파이프라인으로 간에서의 염증 진행과 관련성이 높다고 알려진 VAP-1 단백질의 발현을 억제하는 기전의 치료제다.

전임상 결과 타겟 단백질인 VAP-1에 대한 선택적 작용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나 기존 VAP-1 저해 약물의 임상 중단 원인이었던 ‘약물 간 상호작용’ 없이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 개발이 기대된다.

LG화학은 “NASH 질환 분야는 복잡한 발병 기전으로 인해 신약개발 난이도가 높은 만큼 개발 성공 시엔 미래 부가가치가 매우 높은 시장”이라며 “전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미국에서 직접 임상을 진행하며 파이프라인의 경쟁력을 높여간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 조사 자료(GlobalData's Epidemiology Analysis)에 따르면 현재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등 의료시장이 큰 7개 국가의 NASH 환자 수는 총 6000만여 명에 달하며 이 중 절반 이상이 미국에 몰려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계획한 일정보다 빠르게 임상 단계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세계 NASH 환자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