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태양광 디지털 플랫폼 '큐셀 스마트시티' 론칭

이예진 승인 2020.10.22 18:31 의견 0
한화큐셀 스마트 시티 이미지./=한화큐셀


[포쓰저널] 한화큐셀이 태양광의 디지털 마케팅에 나섰다.

한화큐셀은 지난 21일 디지털 마케팅 플랫폼인 ‘큐셀 스마트 시티’를 론칭했다고 22일 밝혔다.

큐셀 스마트 시티는 3D 온라인 전시회와 쇼룸으로 구성된 가상 플랫폼으로 자사 제품과 솔루션에 대한 정보와 체험을 제공한다.

한화큐셀은 코로나 19여파에 따른 전시회 취소 등으로 해외 마케팅 기회가 제한되고 언택트(비대면) 마케팅 트렌드가 가속화되는 점에 착안해 큐셀 스마트 시티를 론칭했다.

큐셀 스마트 시티의 온라인 전시회에는 지역별 전시관이 구축될 예정이다. 미국을 시작으로 유럽, 일본, 호주 등 지역 전시관을 추가로 구축하고 지역 특성에 맞춰 달리 제공되는 제품과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맞춤형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온라인 공장 및 연구소 투어, 제품 및 기술 설명을 위한 웨비나(웹+세미나) 등의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화큐셀은 큐셀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통해 상설 전시관 운영을 위한 별도 비용 없이 최대 5배의 방문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공장이나 연구소가 없는 지역의 고객에게 첨단 시설에 대한 온라인 견학을 추진한다.

한화큐셀은 60개 이상 국가에 제품과 솔루션을 판매하며, 전 세계 고객들로부터 제품과 기술에 대한 이해도 제고를 위한 공장 및 연구소 방문을 요청 받고 있다. 이번 플랫폼을 통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고객의 필요에 따라 제품과 기술에 대한 교육을 제공할 수 있어 높은 마케팅 효과가 기대된다.

한화큐셀 김희철 사장은 “언택트 시대에 고객 및 이해관계자들과 효과적으로 소통하기 위해 본 플랫폼을 구축하게 되었다”며 “디지털 플랫폼으로 당사가 추진하는 솔루션 사업 정보를 제공하고 경영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는 당사의 강점을 효과적으로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큐셀은 미국 주거용과 상업용 태양광 시장에서 2019년에 이어 2020년 상반기에도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