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건설 3분기 '최다 죽음의 작업장'...건설현장서 총 14명 사망

동부건설서만 3명 사망...사망사고 발생지 경기도 10명으로 최다

김성현 승인 2020.10.21 18:10 | 최종 수정 2020.10.21 19:51 의견 0
/자료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올해 3분기(7~9월) 동안 가장 많은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 건설사는 시공능력평가액 21위인 동부건설로 3명의 건설근로자가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국토교통부는 3분기 동안 사망사고가 발생한 시공능력평가 상위100대 건설사와 사망사고가 발생한 발주청 명단을 공개했다.

동부건설의 경우 7월 30일 ‘대구 메리어트 호텔 및 서비스드레지던스 신축공사’ 건설현장에서 기존 조적벽 해체작업 과정에 조적벽이 무너지면서 작업자를 덮쳐 근로자 1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월 2일에는 ‘평택고덕 A-1BL아파트건설공사(6공구)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부부 근로자 2명이 지상 6층 높이에서 건설용 리프트와 함께 추락해 사망하는 등 총 3명의 근로자가 사망했다.

포스코건설, GS건설, 대림건설, 대우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등 11개 건설사에도 각 1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GS건설의 경우 올해 2분기 3건의 사망사고 발생했으며, 8월 18일 또 다시 계양1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건설현장에서 1명의 사망사고가 났다.

대우건설과 한신공영의 경우에도 2분기에 각 1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한데 이어 3분기에도 1건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7~9월 상위 100대 건설사 사망사고 발생현황. /자료=국토교통부


3분기 중 가장 많은 사망사고가 발생한 발주청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 국가철도공단, 한국수자원공사, 대구광역시 등 4개 기관이며 각 2명의 사망사고자가 발생했다.

지방자치단체이서 인·허가한 소규모 민간 건설현장 중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자체는 경기도로 부천시 3명, 화성시·평택시 2명 등 총 10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했다.

서울시는 강동구 2명, 강남구·서대문구·서초구·용산구에서 각 1명씩 총 6명, 전라남도는 순천시·여수시·함평군에서 각 1명씩 총 3명의 사망사고자가 발생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2분기(4~6월) 사망사고가 발생한 대형건설사의 건설현장 143개 현장에 대해 7월부터 9월까지 특별·불시점검을 실시했다.

점검결과 총 206건의 부적정 사례가 적발됐으며, 추락방지시설 설치 미흡, 주요 구조부 철근 노출, 정기안전점검 계획수립 미흡 등 부적정한 시공사례 4건에 대하여 벌점을 부과할 예정이다.

제재는 ▲현지시정 ▲주의 ▲시정명령 ▲과태료 등이 있으며, 과태료가 가장 강한 처분이다.

주의 이상의 처분을 받은 업체 중 SK건설은 주의 1건, 시정명령 1건을 받았다

현대건설은 주의 2건 및 과태료 1건, 롯데건설 시정명령 2건, GS건설 시정명령 1건 등의 조치가 있었다.

벌점과 과태료 처분은 지방국토관리청에서 이의신청 등 행정절차를 거친 후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건설현장이 보다 안전한 일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상위 건설사들이 솔선수범해 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사망사고가 발생한 기업을 대상으로 집중점검 하는 ‘징벌적 현장점검’을 꾸준히 실시하여, 업계가 선제적으로 안전사고를 예방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2020년 2분기 사망사고 발생 대형 건설사 대상 특별점검 결과. /자료=국토교통부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