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예방주사 맞은 뒤 9명 사망…'백신 공포' 확산

2명은 아나필락시스 쇼크 가능성
질병청 "접종 중단할 상황 아냐"

김지훈 승인 2020.10.21 18:02 의견 0
최근 1주일새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무료접종한 뒤 사망하는 사례가 9건이나 보고되면서 보건당국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한 시민이 독감 예방 접종을 위해 접수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한 사람이 21일 오후 2시 기준 9명으로 집계됐다. 

이날에만 사망 사례가 5건이나 발생해 방역당국이 긴급 역학조사에 나섰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에서 “현재까지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총 9건 보고돼 그중 8건에 대해 역학조사 및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등이 진행 중”이라며 “동일 날짜에 같은 의료기관에서 동일 백신 제조번호로 접종받은 접종자에 대해 이상 반응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 중”이라고 말했다.

질병청은 예방 접종 피해조사반 회의를 개최해 사망 사례에 대해 파악된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이상 반응과의 인과관계, 중증이상반응 발생 시 해당 백신에 대한 재검정 및 사업 중단 필요성 등에 논의했다.

정 청장은 “21일 오전까지 보고된 6건의 사례에 대해 논의한 결과, 백신과의 직접적인 연관성, 예방 접종 후 이상 반응과 사망과의 직접적인 인과성이 확인되지는 않았다”며 “특정 백신에서 중증이상반응 사례가 높게 나타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예방 접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다.

그는 “다만 사망 사례 중 두건의 경우는 아나필락시스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나머지 신고사례에 대해서도 추가적으로 부검 과정을 거쳐 의무기록 조사 등 추가 조사를 통해서 인과관계를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독감 백신 부작용 중 특정 식품과 약물 등의 원인 물질에 노출된 뒤 수분, 수 시간 이내에 전신적으로 일어나는 중증 알레르기 반응이다.

질병관리청은 아나필락시스 등 이상 반응에 대비하기 위해 예방 접종 후 반드시 의료기관에서 20~30분 경과를 관찰하는 등 안전한 예방 접종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