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기사 "생활고, 대리점 갑질"호소하며 또 숨져…올 들어 11명 사망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오경선 승인 2020.10.20 18:05 의견 0
20일 오전 3~4시경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근무하던 40대 후반 김모씨가 터미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가 남긴 유서./출처=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택배기사가 생활고와 대리점 갑질을 호소하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사건으로 올해 사망한 택배기사는 11명으로 늘었다. 이달 들어서만 4명이다.

20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3~4시경 로젠택배 부산 강서지점에서 근무하던 40대 후반 김 모씨가 터미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김씨는 택배 업무를 시작하며 지점(대리점)에 보증금 500만원, 권리금 300만원 등 800만원을 지급했지만, 수입이 월 200만원 수준으로 생활을 유지하기 어렵게 되자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유서를 통해 지점 관리자가 개인적인 감정으로 하차 작업까지 일방적으로 중지시키는 등의 갑질을 행했다고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김씨가 퇴사를 희망했지만 지점에서 일방적 근로 종료에 따른 손해배상을 이유로 김씨에게 책임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에 따르면 김씨는 “이 일을 하기 위해 국가시험에 차량구입에 전용번호판까지(구입했지만) 현실은 200만원도 못 버는 일을 하고 있다”며 “로젠 강서지점 지점장과 부지점장은 자신들의 이익만을 생각하고 고용해야 할 직원 수를 줄이고 수수료를 착복하고 시설투자를 뒤로해 소장(택배기사)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런 구역은 소장을 모집하면 안되는 구역임에도 (지점이) 직원을 줄이기 위해 소장을 모집해 보증금을 받고 권리금을 만들어 판 것”이라며 “관리자를 세워놓고 적은 월급을 주고, 문제가 생기면 관리자에게 떠넘기는 행태를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 여름 더위에 하차 작업은 사람을 과로사하게 만드는 것을 알면서도 150만원이면 사는 중고 이동식 에어컨을 사주지 않고 20여명의 소장들을 30분 일찍 나오게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부지점장이 화나는 일이 생겼다고 하차 작업 자체를 끊고 소장을 불러 먹던 종이 커피잔을 쓰레기통에 던지며 화 내는 모습을 보며, 소장을 직원 이하로 보고 있음을 알았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점이) 3개월 전에만 사람을 구하던지 자신들이 책임을 다하려고 했다면 이런 극단적 선택은 없었을 것”이라며 “다시는 저와 같은 사람이 나오지 않게 시정 조치를 취해달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로젠택배 측에 회사의 입장을 묻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