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예방주사 또 사망자 발생…독감 접종 '비상'

고창 70대 접종 하루만에 돌연 사망.."접종 당시 특이 증상 없어"

김지훈 승인 2020.10.20 15:09 | 최종 수정 2020.10.20 15:28 의견 0
만 70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사업이 시작된 지난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강남지부를 찾은 시민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또 발생하며 독감 예방 접종에 비상이 걸렸다..

20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5분경 고창군 상하면 한 주택에서 70대 ㄱ(78·여)씨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ㄱ씨는 전날 오전 인근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백신은 보령바이오파마의 보령플루인 것으로 파악됐다.

ㄱ씨는 평소 고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있었지만, 독감 접종 당시 특이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창군보건소와 질병관리청 등은 구체적 사망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부검 등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도 보건당국은 “ㄱ씨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은 명확하게 규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16일 인천에서도 17세 남자 고등학생이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 무료 접종용 백신을 맞고 이틀 뒤 사망했다. 해당 백신은 최근 백신 상온 노출로 논란이 됐던 신성약품이 조달한 물량이다.

이 학생은 평소 알레르기 비염 이외에 특이 질환이 없었고, 접종 전후로도 이상 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