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썩는 플라스틱' 소재 세계 첫 개발

옥수수 성분 포도당 등 활용...100% '생분해성 신소재'
유연성 대폭 개선...플라스틱 처럼 다양한 변형 가능
분해성 비닐봉투, 일회용 컵, 마스크 부직포 등에 적용

김유준 기자 승인 2020.10.19 17:20 | 최종 수정 2020.10.20 01:42 의견 0
LG화학 연구원이 신소재 연구활동을 하고 있다./LG화학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썩는 비닐, 분해성 플라스틱'을 만들 수 있는 친환경 소재가 한국 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LG화학은 19일 기존 석유화합물로 만든 합성수지처럼 자유자재로 가공이 가능하면서도 자연상태서 쉽게 분해되는 신소재를 자체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신소재는 바이오 함량 100%의 생분해성 소재다. 옥수수 성분의 포도당과 폐글리세롤을 활용했다.

기존 물질과 섞지 않고도 이 소재만으로도 다양한 용도의 물건을 만들 수 있다. 

기존 생분해성 소재의 경우 물성·유연성 강화를 위해 다른 플라스틱 소재나 첨가제를 섞어야 해 공급 업체별로 물성과 가격이 달라지는 한계가 있었다.

유연성이 기존 생분해성 제품 대비 최대 20배 이상 개선돼 가공 후에도 투명성을 유지할 수 있다.

기존 생분해성 수지의 경우 혼합 소재의 특성 때문에 불투명한 포장재 제품 등으로 활용됐다.

LG화학은 생분해성 중합체, 조성물, 제조방법 등과 관련해 총 25건의 국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LG화학 미래기술연구센터는 이를 바탕으로 생분해성 핵심 물질의 분자량을 향상시키고 이를 중합하는 기술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다.

LG화학은 생분해성 소재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비닐봉투, 에어캡 완충재, 일회용 컵, 발포 제품, 마스크 부직포 등 분야로 확대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있다.

생분해성 친환경 소재 시장은 2019년 4조2000억원에서 2025년 9조7000억원 규모로 연평균 약 15%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기수 LG화학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세계적으로 친환경 소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독자기술로 생분해성 원천 소재 개발에 성공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