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폭로 '술 접대' 검사들 감찰 착수...추미애 "충격적"

김봉현 옥중입장문 "현직 검사 3명에게 1천만원 술 접대했다"

강민규 기자 승인 2020.10.16 20:37 의견 0
추미애 법무부장관./자료사진


[포쓰저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46·구속기소)이 거액의 술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검사들에 대한 감찰을 법무부에 지시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추 장관은 현직 검사들이 라임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충격적"이라며 "관련 의혹에 대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므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라"고 지시했다.

법무부는 추 장관 지시에 따라 ▲전관 변호사를 통한 현직 검사 접대·금품수수 의혹 ▲ 검찰 로비 관련 수사 은폐 의혹 ▲ 짜맞추기·회유 수사 의혹 등에 대해 즉각 감찰에 착수했다.

김봉현 전 회장은 이날 '옥중 입장문'을 통해 현직 검사들에게 로비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해 7월 전관 출신 ㄱ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면서 "회식 참석 당시 추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소개를 받았는데, 실제 1명은 수사팀에 참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ㄱ 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의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김 전 회장은 야당 정치인들을 상대로도 로비를 벌였고 이를 검찰에 밝혔지만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았다고 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