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증권 정영채 "옵티머스 부탁으로 김재현 연락처 담당부서에 전달"

“작년 4월 김진훈 전화...금융상품 담당자 소개"
"부하 직원에 지시나 영향력 행사는 없었다"

김지훈 승인 2020.10.16 15:25 의견 0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협중앙회, 농협금융지주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가 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과 관련해 옵티머스 고문의 전화를 받고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연락처를 담당 부서에 전달한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

정영채 대표는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펀드 승인 결정 전 옵티머스 관계자를 접촉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2019년 4월 김진훈 옵티머스 고문으로부터 전화가 온 적 있고, 금융상품 판매 관련 담당자를 소개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상품 담당자한테 접촉해보라고 쪽지를 넘긴 것으로 기억한다”며 “부하직원에게 지시나 영향력 행사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진훈 고문은 전 군인공제회 이사장으로,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채동욱 전 검찰총장, 양호 전 나라은행장과 함께 옵티머스 고문단 중 한 명이다.

정 대표는 김 고문으로부터 김재현 대표 연락처를 건네받았고, 이를 펀드 판매 승인 여부를 결정했던 상품소위원회 위원장인 전달래 NH투자증권 상품기획본부장한테 전달했다.

전 본부장은 이날 증인으로 나와 “정 대표로부터 김재현 대표 연락처를 받고 며칠 후 펀드 담당 부장과 함께 김 대표를 만났다”며 “운용사를 접촉할 때 내외부 관계자로부터 소개받는 일은 요청도 많고, 자주 있는 일로 이상하게 생각하진 않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은 “상품소위원회 위원에게 옵티머스 관계자의 번호를 주면서 이야기를 하면 누구인들 지시로 생각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