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거래 99% 비대면인데…은행, IT 투자 소극적"

은행 비대면거래 비중 2015년 97.5%서 올?6월 99.2%
17개 국내은행 IT 인력 471명 전체 직원의 8.5% 불과

김지훈 승인 2020.10.16 14:41 의견 0
자료=박홍근 의원실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최근 코로나19 영향으로 금융 거래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면서 은행권 거래에서 비대면 비중이 점차 늘어나는 반면, 국내은행들은 이를 뒷받침할 IT(정보기술) 전문인력이나 예산확보에 소극적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은행권 전체 거래에서 비대면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97.5%에서 올해 6월 기준 99.2%로 늘어났다.

자료=박홍근 의원실

이 같은 비대면거래 증가세에도 올해 6월 현재 17개 국내 주요 은행의 IT 담당 인력은 471명으로, 전체 은행근무자의 8.5%, 은행당 평균 28명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6월 기준 은행들의 IT 관련 예산도 2092억원으로 전체 예산액의 15.4%, 은행당 평균 123억원에 불과했다.

세계 주요 은행들이 저금리·저성장 여건에서 영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IT 기술확보에 최근 3년간 1조달러 가량을 투자하는 등 디지털 전환에 주력하는 것과 비교하면 소극적인 수준이다.

박홍근 의원은 “비대면거래가 증가하고 핀테크, 빅테크 회사들과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에서 국내은행들이 디지털 경영환경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