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클라우드 기반 AI 의료영상 플랫폼 진출

핼스허브와 업무협약...'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김유준 기자 승인 2020.10.16 11:48 의견 0
(왼쪽부터)이용규 KT AI·DX 융합사업부문 상무와 이병일 헬스허브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 EAST 사옥에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T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기술에 기반해 의료 영상을 전달하고 분석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가 개발된다.

KT는 헬스허브와 클라우드 기반 원격판독 서비스, 인공지능 의료영상 분석 솔루션 개발·공동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헬스허브는 의료영상 원격판독 플랫폼, 의료정보 솔루션 기업으로 국내 영상의학 원격판독 시장의 약 60%를 점유하고 있다.

의료영상을 다른 장소에 있는 영상의학과 전문의에게 판독·제공해주는 원격판독플랫폼 HTelerad(에이치 텔레라드), AI기반 골 연령 측정 시스템인 Bone Age AI(본에이지 AI) 등을 개발·서비스하고 있다.

양사는 협약을 통해 의료영상 플랫폼을 KT 클라우드로 제공하고, AI를 결합한 의료영상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용규 KT AI·DX 융합사업부문 상무는 "의료정보, 라이프로그, 유전정보를 연계한 고객 맞춤형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선보여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