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조용하고 편해졌다" '2021 K5' 출시...2356만원부터

앞좌석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 전 트림 기본 적용
최신 기술 '리모트 360도 뷰' 적용... 편의성 강화
가솔린 2356만~3151만원, 하이브리드 2754만~3365만원

문기수 기자 승인 2020.10.16 11:42 의견 0
기아자동차 중형세단 2021 K5./사진=기아차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기아자동차의 중형세단 K5가 연식변경 모델을 통해 실내 정숙성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기아자동차는 연식변경모델 ‘2021 K5’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16일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기존 K5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에만 적용했던 앞좌석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를 2021 K5 전 트림으로 확대해 기존 모델 대비 실내 정숙성을 높혔다.

2021 K5에 스마트폰으로 차량 주변 전방위를 영상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리모트 360도 뷰 기능을 새롭게 추가해 편의성도 강화했다. 

2021 K5 2.0 가솔린 모델의 판매 가격은 ▲트렌디 2356만원 ▲프레스티지 2606만원 ▲노블레스 2803만원 ▲시그니처 3073 만원이다.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판매 가격은 ▲트렌디 2435만원 ▲프레스티지 2724만원 ▲노블레스 2921만원 ▲시그니처 3151 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판매가격은 ▲트렌디 2754만원 ▲프레스티지 2951만원 ▲노블레스 3149만원 ▲시그니처 3365 만원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중형 승용 대표 모델 K5가 강화된 상품 경쟁력에 선택폭을 확대해 고객 만족도가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좋은 상품과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중형 승용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2021 K5 후면./기아차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