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스타트업 육성으로 스마트 건설기술 확보

'건설기술 공모전'서 아이디어 9건 선정

김성현 승인 2020.10.14 17:53 의견 0
AR(증강현실) 카메라의 현장 적용.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스마트 건설기술 공모전’을 통해 공동기술연구 9건을 선정, 3년간 2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건축&주택 분야 스마트 건설기술’을 주제로 진행된된 건설기술 공모전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14일 밝혔다.

공모전에는 ▲AI(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 ▲BIM(빌딩정보모델링) ▲드론 ▲3D스캐닝 ▲건설 로봇 ▲OSC(Off-Site Construction) 부문의 아이디어가 출품됐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공동연구기술로 선정된 중소업체에 기술개발비를 지원하고 실증 테스트를 위한 현장 제공 및 특허 출원 지원 등 사업화 단계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건축사업본부장 황헌규 부사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스마트 건설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스타트업 육성자로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스마트 건설기술을 오픈 이노베이션 방식으로 지속적으로 확보해 현대엔지니어링이 ‘스마트 건설기술 국내 탑티어(Top Tier)’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기술 융합과 적극적인 R&D(연구개발)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