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보장 정책 분석에 '신한카드 빅데이터' 활용된다

김지훈 승인 2020.10.14 17:27 의견 0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진행된 ‘데이터 기반의 사회보장 정책 분석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조흥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신한카드가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공동으로 사회보장 정책 개선을 위한 빅데이터 연구를 진행한다. 데이터 3법 시행 이후 정부 부처, 국책연구기관 및 민간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최초 사례다.

신한카드는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함께 데이터 기반의 사회보장 정책 분석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보건복지부가 축적한 공공분야 데이터와 신한카드가 보유한 가계 소비 빅데이터를 결합해 사회보장 정책을 보다 입체적으로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실시한 아동돌봄 쿠폰 지급 정책의 효과를 먼저 분석해 다양한 사회보장 정책 분석으로 점차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공동연구를 통한 실질적인 효과가 검증될 경우 의료, 보건 등 기타 공공분야로 연구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향후 각 기관은 실무협의체 운영, 빅데이터 활용방안 연구 및 빅데이터 분석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