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정의선 시대' 개막...20년 만에 총수 교체

2년1개월만에 수석부회장서 승진..정몽구 명예회장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 변신 속도...지배구조 개편은 과제

문기수 기자 승인 2020.10.14 06:00 | 최종 수정 2020.10.14 11:07 의견 0
정의선 현대차그룹 신임 회장./자료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회장으로 선임하며 정주영, 정몽구 회장에 이어 본격적인 3세 경영 시대를 연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오전 7시30분 긴급 회상 이사회를 통해 정 수석부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선임한다. 정몽구 회장은 명예회장으로 물러난다.

정 수석부회장의 회장 승진은 2018년 9월 14일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한 이후 2년 1개월 만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지난해 3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은데 이어 올 3월 부친 정몽구 회장으로부터 21년 만에 현대차 이사회 의장직을 물려받으며 사실상 현대차그룹의 총수 역할을 수행해 왔다.

1970년생인 정 수석부회장은 휘문고,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샌프란스시코경영대학원에서 공부했다. 1999년 현대차 구매실장·영업지원사업부장을 시작으로 현대·기아차 기획총괄본부 부본부장(부사장), 기아차 대표이사 사장, 현대차그룹 기획총괄본부 사장, 현대모비스 사장 등을 거쳤다.

정 수석부회장은 현재 현대자동차 대표, 현대모비스 대표, 기아자동차 사내이사를 겸직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의 회장 선임은 부친인 정몽구 명예회장의 뜻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7월 중순 서울아산병원에 대장게실염으로 입원, 3개월째 치료를 받고 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위기때마다 중책을 맡아 경영 능력을 발휘했다.

2005~2009년 기아자동차 대표이사(사장)를 맡아서는 '디자인 경영'을 경영을 내세워 '디자인은 기아'라는 평가를 받으며 기아차의 혁신을 이뤄냈다.

2010년에는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를 성공적으로 출범시켰다. 올해 국내 제네시스 판매량은 벤츠·BMW 판매를 제치는 성과를 거뒀다.

2018년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취임 후엔 친환경차 시장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현대·기아차를 세계 4위권 전기차 브랜드로 성장시켰다. 내년에는 전용플랫폼(E-GMP)을 적용한 전기차를 선보이며 글로벌 전기차시장 톱3 진입을 목표로 본격적인 전기차 양산에 나선다.

세계 최초 수소전기트럭 양산에도 성공하는 등 수소 분야 리더십도 구축했다. 2025년까지 1600대, 2030년까지 2만5000대 이상의 수소전기트럭을 유럽 시장에 공급한다는 목표다.

해외 유력 기술기업들과의 협업과 투자를 잇따라 단행하며 '모빌리티 서비스 솔루션 기업'으로의 혁신을 적극 추진중이다.  지난해 미국 최대 전자쇼 CES에선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청사진을 직접 발표하기도 했다.

올해 전세계 자동차시장을 강타한 코로나19 사태에도 선전하고 있다. 3분기 미국시장 판매량은 경쟁사인 토요타와 GM이 전년동기대비 10%대 하락한 것과 대비되며 성장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딱딱했던 현대차그룹의 조직문화도 유연하게 변화시키고 있다. 직원들 복장을 자율화하고 대기업 중 처음으로 정기공채를 폐지, 수시 채용을 도입했다.

정의선 수석 부회장은 지난해 "미래에는 자동차가 50%가 되고 30%는 개인비행체(PAV), 20%는 로보틱스가 될 것이라 생각하며, 그 안에서 서비스를 주로 하는 회사로 변모할 것"이라고 말하며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의 비전을 제시했다.

회장 선임이 알려진 13일에는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 기공식을 갖고 인간 중심의 디지털 전환 가속화, 고객 중심의 스마트 모빌리티 환경 체계화, 미래 세대를 위한 친환경 비전 달성 등 3가지 전략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완벽한 승계를 위해 순환출자 고리로 얽힌 해묵은 숙제인 지배구조 개편은 해결해야할 과제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