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본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건물 임시폐쇄

"밀접 접촉자 23명 모두 음성판정"

오경선 승인 2020.10.07 15:14 의견 0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CJ제일제당 본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CJ제일제당은 서울 중구 쌍림동 본사 사옥에서 근무하던 외주업체 미화 담당자 1명이 6일 저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사옥을 임시 폐쇄하고 전 직원 재택근무를 조치했다.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로 파악된 23명 근무자는 모두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본사 근무자의 절반 이상이 재택근무를 하고 있었다”며 “보건당국 등과 협조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