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추석' 고속도로 정체 일찌감치 해소...정오 무렵 절정

30일 오후 6시 기준,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광주 3시간30분 소요
1일 오전 1시까지 명절 버스 전용차선 적용...요금도 정상 납부해야

강민규 기자 승인 2020.09.30 17:45 의견 0
 추석연휴 첫날인 30일 오후 서울 잠원IC인근에서 바라본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오른쪽)이 정체를 빚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 추석연휴 첫날인 30일 오후 전국 주요 고속도로가 예년과 달리 거의 평상시와 다름없는 통행속도를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귀경차량이 몰리면서 정오 경까지 혼잡과 체증이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들어 차츰 정상화되고 있다.

도공은 귀성방향 고속도로 교통 혼잡은 이날 오후 6~7시 경에는 대부분 해소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도공이 이날 오후 6시 기준 예측한 각 구간별 소요 시간은 서울~대전 1시간 30분,  서울~부산 4시간 30분, 서울~울산 4시간20분, 서울~대구 3시간40분,  서울~목포 3시간40분, 서울~광주 3시간30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남양주~양양 1시간50분 등이다.

도공은 이날 47만대의 차량이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대로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도 31만대로 전망했다.

도공은 귀성방향 정체가 이날 오전 11시~정오 최고조에 이른 뒤 오후 7~8시 경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경부선 귀성방향의 경우 오후 7시 경 안성~청주 구간, 서해안선 오후6시경 발안~송악 구간, 중부선 오후 5시 경 대소~남이 구간, 영동선 오후 7시경 용인~이천 구간에서 혼잡이 예상된다. 

귀경방향 혼잡 역시 정오 무렵 절정에 달한 뒤 오후 6시를 전후해 대부분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30일 오전 7시부터 추석인 10월1일 오전 1까지는 전국 고속도로에 명절연휴 버스 전용차로가 시행된다.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도 평상시와 동일하게 내야 한다. 예년의 경우 추석과 설 등 명절 기간엔 통행료를 면제해주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교통량을 최대한 억제한다는 취지에서 정상적으로 받기로 했다.

30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주요 구간 별 고속도로 차량 소요시간./한국도로공사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