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앤쇼핑, 퇴거 위기 아동빈곤 가구 후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구로구·SH공사와 협약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9.25 10:20 의견 0
 24일 홈앤쇼핑,초록우산어린이재단, 구로구청, 서울주택도시공사 관계자들이 서울시 구로구청에서 ‘구로구 긴급임시주택 사업 '업무협약식'을 진행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홈앤쇼핑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홈앤쇼핑이 퇴거 위기에 처한 아동주거빈곤 가구를 후원한다.

홈앤쇼핑은 24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구로구청,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서울시 구로구청에서‘구로구 긴급임시주택 사업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홈앤쇼핑은 안전한 긴급임시주택 형성에 필요한 물품 및 주거상향비 등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2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SH공사는 긴급임시주택 운영을 위한 매입임대주택을 유상 제공하며 구로구청은 긴급임시주택 운영을 담당한다.

서울시 일부 자치구와 지역 주거복지센터는 갑작스럽게 퇴거 위기에 처한 가구를 위해 임시 주거 시설을 제공해왔다.

다만, 반지하 또는 노후 된 주택을 긴급임시주택으로 활용하거나 가족단위로는 생활하기 힘든 좁은 주택인 경우가 많아 아동이 있는 가구를 위한 안전한 긴급 임시주택이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옥찬 홈앤쇼핑 대표는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많은 빈곤계층이 퇴거 위기에 놓여있고 아동을 동반한 빈곤가구는 퇴거 상황에서 겪는 더 크다"며 “이번 후원을 계기로 아동주거 빈곤에 좀 더 많은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여러 취약 계층에 도움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