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이코노미석 제거하고 화물칸으로

대형여객기 A350 개조 한번에 23톤 화물수송
화물기 B777도 화물 더 많이 실을 수 있게 개조
"A350 여객기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9.24 17:48 의견 0
개조를 통해 화물 탑재량을 대폭 늘린 아시아나항공 소속 A350이 인천공항에서 화물탑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아시아나항공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이 대형여객기인 A350와 기존 화물기 B777을 개조해 화물 공급력을 강화한다.

아시아나항공은 하반기에도 여객기 개조를 통한 화물 공급량 확대로 위기극복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A350-900 여객기 1대의 이코노미 좌석 283석을 제거해 화물탑재 공간을 마련했다.

객실 바닥에는 팔레트(화물적재를 위한 철제판넬)를 설치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번 개조로 5톤의 추가 화물을 적재, 편당 총 23톤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게 됐다.

해당 여객기는 24일 인천-LA 구간에 첫 투입좨 IT · 전자기기 부품,전자상거래 수출품,의류 등 20톤을 탑재 운항한다.

향후 10월부터 인천-호찌민 노선 등 수요가 풍부한 노선 중심으로 화물을 실어나를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A350여객기 개조는 세계에서 처음 있는 사례로 제작사인 에어버스사에서도 깊은 관심을 보여, 준비단계부터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진행했다고 밝혔다.

A350여객기는 유럽항공안전청(EASA)의 승인을 받은 '제작사 기술문서'에 따라 개조했으며, 관계당국의 적극적인 협조와 정밀한 심사를 거쳐 추가 검증을 완료했다.

기존 밸리 카고 수송력도 강화했다. B777-200ER 여객기 2대의 비행기 하부에 위치한 벙크(Bunk) 공간을 분리해 밸리 수송 공간을 확대했다. 이로써 대당 2톤의 화물을 추가 적재할 수 있게 됐다.

김광석 아시아나항공 화물본부장은 "안전성 확보, 수익성 제고에 대한 면밀한 사전 검토 후 여객기 개조를 결정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화물 판매가 회사 영업에 중요한 비중을 갖게된 만큼 책임감 있게 다각적 노력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