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성균관대에 CNS 연구센터 설립…"뇌질환 신약 연구개발"

김지훈 승인 2020.09.24 16:00 의견 2

(왼쪽부터)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 신동렬 성균관대학교 총장, 김한주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 대표가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사업’을 위한 3자 협력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유한양행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유한양행이 산학협력을 통해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내 7000평 규모의 ‘CNS 연구센터’를 설립한다.

세계적 수준의 지속 가능한 뇌질환 R&BD(사업화 연계 연구개발)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취지다.

24일 유한양행은 성균관대, 아임뉴런바이오사이언스와 ‘산학융합 뇌질환 R&BD 생태계 구축사업’을 위한 3자 협력계약을 체결하고 CNS 연구센터 신축을 위한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이번 협력을 통해 ▲CNS 연구센터 설립 ▲공동연구 및 신약개발 협력 ▲CNS 신약과제 확보 ▲기초뇌과학 기술분야 학과신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CNS 연구센터는 올해 하반기 건축 설계를 시작으로 2021년 건립공사에 들어가, 2023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한다.

CNS 연구센터 설립을 통해 기초연구부터 신약개발 전반에 걸쳐 필요한 교육·연구·기술개발·지적재산·중개연구·임상·사업화 등의 역량을 결집한 원스톱 CNS 산학융합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이번 협력을 통해 내부 뇌질환 신약 R&D(연구개발) 역량을 집중·강화하고, 투자 및 공동개발을 통해 사업성이 유망한 CNS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전략”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