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가치" SOVAC 2020 성료...한달간 61만명 참여

10월부터는 월간-SOVAC 으로 진행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9.24 14:51 의견 0
SOVAC2020에서 진행된 대학생#선한영향력 챌린지에 참여했던 학생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SK그룹은 8월 24일 부터 한달간 진행된 소셜벨류커넥트2020(SOVAC)이 성황리에 마무리 됐다고 24일 밝혔다.

SK에 따르면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SOVAC의 공심홈페이지 방문자수는 한달간 4만5000명이 넘었고, 유튜브 공식채널을 통해 총 61만명이 95만회 이상 콘텐츠를 시청했다. SOVAC과 함께 한 기업·단체는 117개에 달했다.

다음달부터는 ‘월간-SOVAC’형식으로 사회적문제 해결에 대한 열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SK그룹은 SOVAC은 각종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를 만들려는 전문가와 시민들이 한데 모여 서로의 경험과 지혜를 나누는 소통과 연결의 장이라고 설명했다.

최태원 SK회장이 2018년 제안하면서 출범 논의가 시작됐다. 지난해 5월 서울 광장동 워커힐에서 하룻동안 열린 첫 행사에 예상의 두배를 넘는 5000명여명의 인파가 몰리며 관심을 모았다.

올해는 1일부터 이날까지 24일간 유튜브와 네이버 TV등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15개 메인 세션을 비롯한 20여개 행사가 순차적으로 매일 방송됐다.

평균 구독자수 25만명에 달하는 유명 유튜버들이 사회적 기업 제품을 직접 체험하는 영상을 방영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지난해에 비해 민간 기업 참여가 늘어났다는 점도 SOVAC의 성과로 평가된다. 국내외 주요 그룹 리더들이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내왔으며, 인터넷 플랫폼 기업들은 직접 세션을 주관해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각 사의 노력을 소개했다.

지역재생, 장애인 채용, 공감 교육 등 소재 역시 지난해에 비해 폭넓고 다양해졌다.

배우 손현주·박시은, 인플루언서 신사임당, 방송인 허영지·박슬기, 개그맨 박영진 등 유명 인사들이 직접 세션을 진행하거나 패널로 참여한 것도 성공요인으로 꼽혔다.

이들은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일반인 눈높이에 맞춰 쉽게 설명함으로써, 누구나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SOVAC 사무국 관계자는 “사회문제 해결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