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LG전자가 제시한 미래차 인테리어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 공개...모듈화된 차량용 가전 탑재
안방같은 차량 내부...천장엔 플렉서블 올레드 디스플레이

오경선 승인 2020.09.24 10:00 | 최종 수정 2020.09.24 10:08 의견 0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에 설치된 LG전자 미니바./사진=LG전자.

[포쓰저널=오경선·문기수 기자] 현대자동차와 LG전자가 차 안에서 누릴 수 있는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시했다. 

현대차와 LG전자는 미래차의 인테리어 비전을 보여주는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IONIQ Concept Cabin)’을 공개했다고 24일 밝혔다.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은 '스케이트보드(Skateboard)'라고 불리는 실내 공간을 기반으로 차량 내 일상 가전제품을 포함한 다양한 커스터마이징 제품을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차량 내 공간을 재구성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에 비해 넓어진 실내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집에서 누리는 편리함과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새로운 가치를 보여준다.

▲슈즈 케어 ▲캡슐형 커피머신 ▲의류관리기 ▲냉장 기능 갖춘 미니바 등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니즈에 맞춘 모듈화된 차량용 가전이 탑재돼 있다.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사진=LG전자.

차량 천장에 설치된 플렉서블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고객이 다양한 자세에서도 편안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해준다.

고객은 디스플레이를 구부리는 듯한 손동작으로 디스플레이의 휘어지는 정도를 조절할 수 있다. 이 디스플레이는 직관적이고 단순한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적용해 고객이 제품을 간편하게 사용하도록 돕는다.

두 명이 서로 다른 콘텐츠를 각각 시청할 수 있게 화면 분할도 가능하다. 좌석의 머리받침대에 설치된 스피커는 주변 소리에 방해받지 않고 각 좌석의 탑승자가 또렷이 들을 수 있도록 퍼스널 사운드 존(Personal Sound Zone)을 만들어준다.

고객이 차량에서 내리면 실내를 관리하는 UV LED(자외선 발광다이오드) 조명과 플로어봇(Floor Bot)이 동작한다.

천장에 설치된 UV LED 조명은 실내를 살균하고 바닥에 설치된 바(Bar) 형태의 플로어봇은 먼지를 흡입해 바닥을 청소한다.

현대차는 내년 초 출시될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인 '아이오닉 5'를 필두로 고객의 일상을 더욱 가치 있게 만들어줄 차량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개인화된 디지털 공간, 움직이는 사무실, 편안한 휴식 공간 등 개인 맞춤형 공간으로의 확장 가능성을 제시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콘셉트 캐빈'은 기존 차량에서 볼 수 없는 효율적인 내부 공간으로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며 "고객의 시간을 가치있게 만들어 줄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커넥티드카 솔루션을 처음 공개했다.

LG전자 선행디자인연구소장 이철배 전무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가 이끄는 자동차 패러다임의 변화와 더불어 고객이 맞이하게 될 완전히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며 “전기차에 특화된 신개념 차량용 가전과 첨단 인포테인먼트(정보+오락) 시스템 등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