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동적 감성 '쏘나타 N라인' 공개...2.5터보엔진 장착

현대차, 쏘나타 N라인 외장이미지 공개
중형급 세단 N라인 트림 첫 적용

문기수 승인 2020.09.23 11:01 의견 0
현대자동차 쏘나타 N라인 전면부./사진=현대차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현대자동차 대표 중형세단 쏘나타가 스포티한 디자인과 2.5가솔린 터보엔진을 통해 새롭게 거듭났다.

현대자동차는 '쏘나타 N라인'의 외장 이미지를 최초로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가 중형급 세단에 N 라인 트림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 측은 쏘나타 N라인의 디자인에 대해 "기존 쏘나타를 통해 선보인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바탕으로 N 브랜드가 가지고 있는 고성능 이미지를 입혔다"고 설명했다.

쏘나타 N라인에는 전면부, 측면부, 후면부에 N라인 전용 디자인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에는 N라인 전용 범퍼와, N라인 엠블럼을 적용한 것이 눈에 띈다.

측면부에는 차체를 낮아보이게 해주는 사이드실과 N라인 전용 19인치 휠이 장착됐다.

후면부는 N라인 전용 듀얼 트윈팀 머플러와 스포일러가 적용됐다.

쏘나타 N 라인 후면부./ 이미지=현대차


쏘나타 N 라인에는 2.5 가솔린 터보엔진이 장착될 예정이다.

앞서 8월 27일 출시한 기아차 ‘스팅어 마이스터’에 최초로 장착된바 있는 2.5 가솔린 터보엔진은 최고 출력 304마력, 최대 토크 43.0kgf·m의 주행 성능을 가지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스팅어와 다르게 소나타N라인은 전륜구동이며, 공차중량도 달라 연비정보는 추후 세부 스팩 공개와 함께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 쏘나타N라인까지 포함하면 쏘나타는 2.0 가솔린엔진, Lpi 2.0, 하이브리드, 1.6가솔린 터보엔진, 2.5가솔린 터보 등 총 5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는 기본 모델 출시에 이어 쏘나타 하이브리드, 센슈어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왔다”며 “쏘나타 라인업에 고출력 2.5리터 터보 엔진을 탑재한 쏘나타 N라인을 추가함으로써 고출력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원하는 고객까지 두루 만족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N 라인은 현대차 차종의 기본 모델과 고성능 N 모델 중간에 자리잡고 있다. 고성능 브랜드 N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내·외장 디자인 및 주행 감성을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i30 N 라인을 시작으로 아반떼 N 라인에 이어 쏘나타 N 라인까지 적용 차급을 확대해왔다. 올해안에 코나 N 라인을 추가함으로써 고객 선택의 폭을 SUV(스포츠형다목적차량)까지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