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글로벌 데이터 시장 진출

비자와 전략적 MOU, 아시아개발은행에 데이터 판매

김지훈 승인 2020.09.22 14:04 의견 0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오른쪽)과 크리스 클락 비자(Visa)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가 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포쓰저널] 신한카드가 글로벌 데이터 시장에 진출했다.

신한카드는 글로벌 최대 결제 네트워크 기업 비자(Visa)와 데이터 비즈니스 관련 전략적 양해각서(MOU)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아울러 신한카드는 아시아개발은행(ADB)에 데이터를 유상 제공하는 해외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최초의 데이터 판매 계약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와 비자는 국내 및 해외 결제데이터 보유사 간의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양사의 데이터 분석 역량과 정보를 토대로 정부 기관 및 국내외 유수기업을 대상으로 한 데이터 기반 컨설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글로벌 결제·소비 동향 모니터링 등 데이터 솔루션 개발을 공동 진행, 국내 데이터 산업 발전과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다.

협약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과 크리스 클락(Chris Clark) Visa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의 영상 회의를 통해 언택트(Untact) 방식으로 21일 진행됐다.

아울러 신한카드는 아시아개발은행과 해외 금융기관 대상 최초로 데이터 공급계약을 이달 내에 체결할 예정이다. 해당 데이터는 국가위기 상황에서의 국가별 재난지원금 효과 측정 목적에 쓰여진다.

아시아개발은행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제협력을 증진하고 경제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1966년 설립된 국제금융기구로 한국을 비롯한 미국, 일본, 중국 등 68개국이 참여 중이다.

신한카드는 ‘국민과 공공기관·민간기업 모두가 상생하는 사회적 빅데이터 가치 창출’을 목적으로, 그 동안 130여개 기관 및 기업의 300여개 데이터 프로젝트를 수행해 왔다. 국내 유수의 데이터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해 왔으며 이번 비자와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데이터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신한카드 측은 내다봤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금번 비자와의 전략적 MOU 협약 및 ADB 데이터 판매 계약 체결은 신한카드의 글로벌 데이터 시장 진출의 첫 시발점이자 해외에서의 데이터 기반 국내시장 분석에 대한 관심도를 보여주는 데 그 의미가 깊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네오(N.E.O, 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 프로젝트와 연계, 신한카드의 데이터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는 물론 나아가 정부의 뉴딜정책 일환인 국내외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