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머스크, 배터리데이 앞두고 '김빼기'?

"중대발표는 트럭 등 관련...2022년까지 양상도 어렵다"
"LG화학 등 협력사 배터리 주문도 늘일 것"
23일 오전 5시30분(한국시간) '배터리 데이'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9.22 11:59 | 최종 수정 2020.09.22 12:13 의견 0
/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테슬라 창업주 겸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22일(현지시간) 배터리데이를 하루 앞두고 '중대 발표'에 관한 트윗을 날렸다.

예고한 '중대 발표'가 세미트럭 등에 관한 것이며 당장은 대량 생산도 할 수 없는 것이라고 언급 했다.

LG화학 등 협력업체의 배터리 주문량은 줄이지 않으며 오히려 더 늘이겠다고 했다.

결국 테슬라 주력인 세단형 승용차에 관한 것이 아니고, 배터리 협력업체와의 거래량에도 최소한 당분간은 영향을 줄만한 것도 아니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머스크는 2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LG화학, CATL, 파나소닉 등의 배터리셀 주문량을 줄이지 않고 오히려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배터리셀 공급자들이 최대속도로 생산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2022년이후에는 심각한 물량 부족이 예상된다”며 "그래서 우리 스스로 조치(배터리 자체 생산)가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테슬라 배터리 데이에서 공개할 '중대 발표' 내용에 대해서도 힌트를 제공했다.

머스크는 “내일 공개할 내용은 세미, 사이버트럭과 로드스터의 장기 생산계획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대발표 내용은) 2022년까지 대량생산에 이르지 못할 것이다”고 했다.

공개할 내용이 아직 대량 생산이 불가능한 고성능 배터리나 관련 기술일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일각에서는 중국 최대 배터리업체 CATL과 제휴해 개발했다는 ‘100만마일 배터리’를 이번 배터리데이에서 선보일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테슬라가 개발했다고 알려진 100만마일 배터리는 최대 수명이 160만km수준에 달한다. 이는 기존 배터리보다 5배 이상 긴 수명이다.

테슬라는 한국시간 23일 오전 5시30분 주요 주주들이 참여한 가운데 베터리데이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전과정은 온라인으로 생중계될 예정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AFP 연합뉴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