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본사 직원 코로나19 확진…트윈타워 일부 폐쇄

21일 저녁 양성 판정...같은 층 직원들 전수검사

오경선 승인 2020.09.22 10:04 의견 0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건물 일부가 폐쇄됐다.

22일 LG전자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구 트윈타워 서관에서 근무하는 LG전자 직원 1명이 21일 오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18일까지 출근했다. 주말 동안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진단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트윈타워 서관 전 층을 방역했고 이 직원이 근무한 층은 이날 하루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확진자와 같은 층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밀접 접촉자의 경우 방역 당국의 검사 결과와 관계없이 2주간 재택근무로 전환하기로 했다.

LG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수도권 사무직의 30~50% 규모의 직원이 원격 근무를 해오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