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방역실태 알린 노동자들, 해고무효소송

쿠팡피해자 모임 "노동자 두명 산재기간중 부당해고"

문기수 승인 2020.09.22 00:08 의견 0
쿠팡 부천물류센터./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 올해 5월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 당시 쿠팡의 방역 문제 실태를 외부에 적극적으로 알린 노동자들이 이후 계약이 연장되지 않았다며 사측을 상대로 해고 무효소송을 제기했다.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모임은 지난 16일 서울동부지방법원에 쿠팡풀필먼트서비스유한회사(이하 쿠팡)에 노동자 ㄱ와 ㄴ씨에 대한 해고무효확인 및 근기법위반(23조2항) 불법행위에 의한 손해배상청구를 접수했다고 21일 밝혔다.

피해자모임은 "쿠팡 측이 올해 7월 31일부로 근로계약이 종료된 후 유독 이들 두 사람을 제외한 다른 직원들에게만 계약 연장을 안내하는 문자를 보냈다"며 "이들에게는 해고 사유조차 설명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ㄱ씨는 쿠팡발 코로나19 피해자모임 대표를 맡으며 그동안 쿠팡내 방역 문제를 언론에 적극 알려왔다. ㄴ씨도 지난 5월 부천신선센터 집단감염으로 자가격리를 겪은 후 쿠팡에 사과를 요구해 왔다.

피해자 모임은 "두 사람은 업무수행 중 부상을 입어 업무상 재해인정을 받았는데, 사측이 근로기준법(제23조 제2항)을 위반해 산재요양기간 중 해고했다"며 "쿠팡은 부당해고를 인정하고 임금 상당액을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