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택배대란 피했다"...택배노동자들, 분류작업 거부 철회

정부·택배업계, 하루 1만여명 추가 투입

오경선 승인 2020.09.18 16:07 의견 0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전일(17일) 발표했던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선언을 하루만에 철회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김재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

[포쓰저널=오경선 기자] 택배 노동자들이 분류작업 거부 선언을 하루 만에 철회했다. 정부와 택배 업계가 추석 성수기 동안 일 평균 1만여 명의 추가 인력을 투입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가 택배 종사자들의 업무를 줄이고 원활한 택배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분류 인력 투입 계획 등의 조치를 발표했다”며 “(대책에) 아쉬움은 있지만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 거부로 인한 국민들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돼 있던 계획을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대책위는 17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000여명의 택배 기사들이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수고용노동자(개인사업자)로 분류되는 택배 기사들 중 실제 분류작업 거부에 참여하는 인원이 많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으나, 추석 선물 배송에 일부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같은 날 오후 국토부 등은 택배업계가 종사자들의 업무 부담을 줄이고 원활한 택배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추석 기간 동안 터미널 분류인력과 차량 배송 지원 인력 등 일 평균 1만여명 추가 투입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대책위는 “정부와 택배업계가 이번 발표한 대로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요구한다”며 “특히 택배업계가 분류작업 인력을 택배노동자의 업무부담이 줄어들 수 있는 방향으로 투입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일일점검과 현장지도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각 택배사와 대리점에 분류작업 인력투입에 따른 업무협조요청을 발송하고 분류작업 인력투입에 따라 (택배기사) 출근시간을 약 2시간 가량 늦은 오전 9시로 조정할 계획”이라며 “약속한 분류작업 인력투입이 진행되지 않을 경우, 다시 한번 특단의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밝혀둔다”고 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