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새노조 "KT 불법 정치자금 사건 빨리 수사해달라"

황창규 시절 국회의원 99명에 4.4억 불법 후원 의혹
작년 검찰 송치 후에는 담당검사만 5명째 변경
"구현모 현 사장도 피의자...경영 불확실성 요인"

김유준 기자 승인 2020.09.17 19:08 의견 0
/사진=KT 새노조 홈페이지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KT 새노동조합이 KT 불법정치자금 사건 수사를 신속히 처리할 것을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촉구했다.

17일 KT 새노조는 보도자료를 내어  "2018년 2월 경찰이 처음 수사를 시작한 이 사건은 불법정치자금을 준 사람과 받은 사람에 대한 명단이 모두 나왔음에도 3년이 지나도록 여전히 수사 중이다"며 "2019년 1년 검찰 송치 후 담당검사만 5명째 변경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추미애 장관이 강조하는 검찰개혁이 필요한 지연수사 사례"라며 "신속히 처리해서 KT CEO(최고경영자) 리스크를 해소하고 검찰개혁의 의지를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KT이사회가 범죄 피의자인 황창규 전 회장의 후임으로 같은 사건 피의자인 구현모 현 사장을 조건부 CEO로 선정했고 그 결과 KT 경영지배 체제는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매우 유동적인 상태에 처했다"며 "이런 불확실성이 KT 경영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미국 증권거래소(SEC)가 해외부패방지법 위반과 관련해 KT를 조사 중인 사건으로 천문학적인 과징금이 부과될 리스크도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사건은 2016년 황 전 회장을 비롯한 KT 임원들이 법인카드로 상품권을 구입한 뒤 현금화하는 소위 '상품권 깡'으로 마련한 회삿돈 중 4억4000여 만원을 국회의원 99명에게 지급해 불법정치자금 '쪼개기 후원' 의혹을 받고 있는 사건이다.

정치자금법은 법인의 정치자금 후원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에 KT가 임직원 명의로 자금을 소액으로 나눠 후원했다는 것이다.

KT새노조는 2018년 2월 경찰에 황창규 당시 회장과 구현모 비서실장 등을 뇌물공여,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