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전앤파이터 '부당이득' 네오플 '궁댕이맨단' 직원 해고..경찰 고발도

팀장, 디렉터, 본부장도 정직
네오플 노정환 "석고대죄 심정으로 철저한 진상조사"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9.17 19:00 의견 0
노정환 넥슨 네오플 대표./사진=넥슨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넥슨의 대표 온라인 게임인 던전앤파이터를 개발한 네오플이 궁댕맨단 계정소유 직원이 내부권한을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한 벌인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문제를 일으킨 해당 직원을 해고하고 팀장, 디렉터, 본부장 등 책임자들을 징계했다. 

노정환 네오플 대표는 부당이득을 취한 네오플 직원에 대한 해고 조치와 함께 부정행위 재발 방지를 위한 업무 프로세스 개선을 진행하겠다고 17일 밝혔다.  

노 대표는 “궁댕이맨단 계정 소유 직원은 유저 여러분들의 신뢰를 훼손하는 심각하고 부끄러운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며 “회사는 석고대죄하는 심정으로 철저한 진상조사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노 대표는 지금까지의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16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관련직원들에 대한 징계 조치를 내렸다. 먼저 당사자인 궁댕이맨단 계정소유 직원은 해고 조치했다.

해당직원의 팀장, 디렉터, 본부장 등 지휘계통에 있는 모든 직책자들에게 관리책임을 물어 정직을 결정했다.

이용자들의 신뢰사 훼손된 상황에서 수사기관에 의한 투명하고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궁댕이맨단 계정 소유 직원을 경찰에 형사 고발했다.

노 대표는 이같은 부정행위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게임 서비스의 업무 프로세스를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네오플은 부정행위가 불가능하도록 문제가 됐던 DB tool 작업(서버에 일괄적으로 아이템을 등록하는 작업) 취약점 보완, 점검시간 중 테스트 프로세스 개선, 어뷰징 의심 신고 핫라인 구축, 상시 직원 모니터링 등을 진행한다.

궁댕이맨단 계정소유 네오플 직원은 운영자 권한을 이용해 게임 데이터를 조작해 부당한 이득을 챙긴 것으로 넥슨의 조사결과 확인됐다.

해당직원이 부당이득으로 횡령한 아이템을 현금으로 환산하면 최소 5000만원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