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어린이·어르신 'AI 반려로봇' 내년 상용화

스테이지파이브·누와 로보틱스·아쇼카 한국과 MOU
AI 인터랙티브 콘텐츠로 나이대별 맞춤 서비스

김유준 기자 승인 2020.09.17 18:21 | 최종 수정 2020.09.17 18:27 의견 0
(왼쪽부터) 이혜영 아쇼카 한국 대표,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 Leo Guo 누와 로보틱스 대표, 서상원·이제욱 스테이지파이브 공동대표가 17일 서울 송파구 스테이지파이브 본사에서 AI 반려로봇 공동 개발 사업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KT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KT가 어린이와 어르신을 위한 차세대 인공지능(AI) 반려로봇을 내년 상용화한다.

KT는 17일 스테이지파이브, 누와 로보틱스, 아쇼카 한국과 함께 서울 송파구 스테이지파이브 본사에서 'AI 반려로봇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테이지파이브는 카카오의 통신·사물인터넷(IoT) 계열사로 AI 반려로봇의 연령별 특화 콘텐츠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누와 로보틱스는 로봇 관절 등 하드웨어와 로봇 소프트웨어 자체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소셜 로봇 기업이다.

스테이지파이브와 누와 로보틱스는 4월 글로벌 로봇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한 바 있다.

아쇼카 한국은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비영리단체(NGO) 아쇼카의 한국지부로 사회적 문제해결을 위해 사회혁신기업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고 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4개사는 내년 상반기 AI 반려로봇 출시할 예정이다.

17일 서울 송파구 스테이지파이브 본사에서 진행된 AI 반려로봇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화면속)Leo Guo 누와 로보틱스 대표와 화상 연결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KT

AI 반려로봇은 팔 관절 움직임과 머리 끄덕임, 기가지니 AI 기반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중심으로 키즈와 시니어 고객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게 된다.

키즈 콘텐츠는 일반적인 학습·놀이 중심의 콘텐츠가 아닌 AI 로봇의 움직임을 활용해 아이들의 신체 활동량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시니어 콘텐츠는 치매 케어, 말벗, 복약지도 외에도 액티브 시니어를 위한 맞춤 콘텐츠가 AI 반려로봇에 탑재된다.

조작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는 시니어를 위해 음성명령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은 "KT는 고령화와 비대면 시대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민기업으로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