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두산중공업 창원공장 방문

그린뉴딜 관련 제품 시찰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9.17 17:58 의견 0
문재인 대통령이 두산중공업 창원 공장을 방문해 가스터빈 고온부품공장을 시찰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두산중공업 창원 공장을 방문해 ’그린뉴딜‘ 관련 제품을 둘러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방문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경수 경상남도 도지사,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과 발전자회사 사장,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 김준섭 진영TBX 사장을 비롯한 협력사 대표 등이 함께했다.

두산중공업은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에게 친환경 에너지 사업 현황과 세계 다섯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가스터빈 현황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해상풍력, 수소액화플랜트, 연료전지 등 그린뉴딜 제품군 전시를 관심 있게 둘러본 뒤 가스터빈 블레이드와 연소기, 가스터빈 본체 등을 살펴봤다.

문 대통령은 가스터빈 블레이드에 “대한민국 중공업의 힘! 문재인“이라고 서명했다.

두산중공업은 가스터빈, 해상풍력, 수소, 연료전지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있다. 아울러 관련 친환경 발전산업의 생태계 확대에도 힘을 기울이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2013년부터 한국형 표준 가스터빈 모델 개발 과제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결과 지난해 세계 다섯 번째이자, 대한민국 최초의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독자모델 개발에 성공했다.

대형 가스터빈 독자모델 개발은 341개 중소중견기업, 20개 대학, 3개 정부출연연구소 등 국내 산·학·연이 함께 협력해 이뤄낸 성과라고 두산중공업 측은 강조했다.

두산중공업 박지원 회장은 “국내 친환경 에너지 대표 기업으로서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는 우수한 제품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공급해 나갈 계획이다”면서 “이를 통해 가스터빈, 해상풍력, 수소사업 등 국내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