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실리콘 사업 분할...KCC실리콘 설립

단순·물적분할 방식, 지분 변동 없어
"전문성 제고, 경영 효율성 강화 목적"

김성현 승인 2020.09.17 16:51 의견 0
서울 서초구 KCC본사. /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KCC가 실리콘 사업 부문 전문 자회사를 설립한다.

단순·물적분할 방식으로 진행됨에 따라 회사 분할에 따른 최대주주 소유주식 및 지분율 변동은 없으며 분할 자체로 연결재무제표 상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

KCC는 17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실리콘 사업 부문을 분할해 자회사 ‘KCC실리콘(가칭)’을 신규 설립할 것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KCC가 분할 신설법인의 주식 100%를 보유하는 단순·물적 분할 방식으로 KCC는 상장법인으로 남고, 신설 자회사 KCC실리콘은 비상장법인이 된다.

분할 기일은 12월 1일이다.

KCC는 “건자재·도료·실리콘·소재 등 KCC가 영위하는 사업 중 실리콘 부문의 분리를 통해 사업의 전문성을 제고하고 경영 효율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분할 이유를 설명했다.

필요할 경우 지분 매각, 외부 투자유치, 전략적 사업 제휴, 기술 협력 등을 통해 경쟁력 강화 및 재무구조 개선을 도모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KCC 관계자는 “실리콘 사업을 핵심 사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사업의 고도화를 실현하고 사업 부문의 전문화를 통한 경영의 효율화를 확립하고자 했다”며 “이번 신규법인 설립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실리콘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