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투싼, 사전계약 하루만에 1만대 돌파"

"준중형 SUV시장 부활 신호탄 될 것"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9.17 13:47 의견 0
현대차 준중형 SUV '디 올 뉴 투싼'./사진=현대자동차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SUV(스포츠형다목적차량) ‘디 올 뉴 투싼’이 현대차 역대 SUV 중 가장 많은 첫날 사전계약대수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16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투싼의 첫 날 계약대수가 1만842대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현대차 더 뉴그랜저와 신형아반떼가 사전 계약 첫날 각각 1만7294대, 1만58대를 기록했다.

새롭게 출시된 신형 투싼은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과 향상된 주행 안정성을 제공한다.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도 갖췄다.

투싼 모델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 스마트스트림 디젤 2.0엔진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역사상 사전계약 당일 1만대를 돌파한 SUV 차종은 투싼이 처음”이라며 “차급을 뛰어넘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신형 투싼은 준중형 SUV시장 부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