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이노베이션 아카데미, 블록체인 기술 인재 양성

'이니셜' 교육 활용 업무 협약

김유준 기자 승인 2020.09.16 12:09 의견 0
(왼쪽부터)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사업본부장과 이민석 이노베이션 아카데미 학장이 16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에서 SK텔레콤과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간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SK텔레콤

[포쓰저널=김유준 기자] 소프트웨어 인재들에게 블록체인·분산신원확인(DID) 기술과 기업의 실무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SK텔레콤은 16일 정부 설립 혁신 교육기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와 '이니셜'을 아카데미 교육에 활용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니셜은 블록체인과 DID 기술을 활용해 증명서를 사용자의 단말에 직접 발급받아 저장하고 필요시 수취기관에 제출해 위·변조 및 진위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실생활에 필요한 DID 기반의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개발자들이 블록체인 기술의 편의성과 보안성, 확장성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서울특별시가 지원하는 혁신 교육기관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요구되는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과정인 '42서울'을 운영하고 있다.

42서울은 프랑스의 혁신 소프트웨어 교육기관인 '에콜42'의 아시아 최초 캠퍼스로 교재와 교수 없이 진행되는 프로젝트 기반 학습(PBL), 동료학습(Peer to Peer) 등 자기주도 학습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올해 아카데미에서 학습할 1000여 명의 교육생들은 42서울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소프트웨어 인재로 성장한다.

SK텔레콤은 이달 중 42서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교육생들에게 이니셜 기반 사업모델을 발굴하는 과제를 제시한다.

교육생들이 다양한 서비스 기획은 물론 실제적인 코드 개발 실습까지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도 이어갈 계획이다.

오세현 SK텔레콤 블록체인·인증사업본부장은 "미래 사회를 책임질 소프트웨어 인재들이 블록체인 기술과 서비스에 대한 안목을 키우는 동시에 SK텔레콤의 5G·인공지능(AI) 인프라를 기반으로 기업의 실무적인 측면도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