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넥쏘 탑재 수소연료전지 유럽에 첫 수출..."친환경 발전기에 사용"

수소전지 수출, 비자동차 부문으로 확장..."다양한 적용 가능성 증명"

문기수 기자 승인 2020.09.16 09:20 | 최종 수정 2020.09.16 09:27 의견 0
현대차가 유럽 수출에 성공한 수소연료전지시스템./사진=현대차 


[포쓰저널=문기수 기자] 현대차가 비자동차부문에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에 성공하는 등 수소사업 영역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부산항을 통해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와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수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수출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95kW급 연료전지 시스템이다. 

GRZ와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은 현대차의 연료전지 시스템을 활용해 비상 전력 공급용 및 친환경 이동형 발전기를 제작할 예정이다.

GRZ는 독자적인 수소저장합금(메탈 하이브리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위스 업체다. 메탈 하이브리드 컴프레셔 및 수소 흡착 분석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현대차와 지난해 10월 말부터 수소저장 기술과 관련해서도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GRZ는 일반 수소저장탱크의 저장압력인 200~500bar 대비 매우 낮은 10bar의 압력만으로도 기존보다 약 5~10배 많은 수소를 저장할수 있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차는 협력을 통해 GRZ의 기술이 다양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 수출은 7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가 핵심 기술 수출 승인 이후 진행된 것이다.

현대차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비(非) 자동차 부문에 수출하는 것은 처음이다.

현대차는 친환경 선진 시장인 유럽에서 한국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향후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전역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해외판매를 확대함으로써 수소 사업의 영역을 넓혀 나갈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지난 7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연료전지시스템은 선박이나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일상의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자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김세훈 현대차 연료전지사업부장 전무는 “이번 유럽으로의 연료전지 시스템 수출은 현대차 연료전지 시스템의 다양한 적용 가능성과 사업의 확장성을 증명해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