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LH와 해외 도시개발 사업 '맞손'

베트남 신도시 개발 사업 협력..."한국형 신도시 경쟁력 수출"

김성현 승인 2020.09.14 17:37 의견 0
대우건설 김창환 신사업본부장(왼쪽)과 LH 이용삼 글로벌사업본부장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포쓰저널=김성현 기자] 대우건설과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해외 도시개발 사업 발굴을 위해 손 잡았다.

양사는 우선적으로 베트남 신도시 개발 사업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대우건설은 11일 LH와 경기도 성남시 분당 소재 LH 오리사옥 글로벌상담센터에서 ‘해외 도시개발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대우건설은 LH와 협력해 해외 도시개발 분야 협력사업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첫 단계로 베트남에서의 신도시 개발 사업을 검토하고 양사의 역량과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신도시 개발사업 경험이 있다.

LH는 베트남 정부기관과의 카운터 파트 역할이 가능하다는 강점을 지니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과 LH가 보유한 경험과 노하우, 역량을 결합하면 베트남 신도시 개발사업 분야에서 최고의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민관 협력을 통해 한국형 신도시의 경쟁력을 해외 시장에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