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취업 논란 추혜선 전 의원, 결국 사임

김유준 승인 2020.09.06 20:26 의견 0
추혜선 전 정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포쓰저널] 국회의원 임기 만료 3개월 만에 의원 시절 피감 기관이었던 LG유플러스 비상임 자문으로 취업해 이해 충돌 논란을 빚은 정의당 추혜선 전 의원이 결국 사임했다.

추혜선 전 의원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LG유플러스 비상임 자문을 사임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원 여러분과 시민들께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며 "앞으로 뼈를 깎는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소속인 추 전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와 정무위 소속으로 활동했다.

두 상임위가 각각 통신업계와 대기업의 활동을 담당한다는 점에서 대기업의 통신 계열사인 LG유플러스로 옮긴 사실이 알려지며 이해 충돌 소지가 있으며 공직자 윤리에 어긋난다는 비판이 일었다.

정의당은 4일 논평을 내고 "추 전 의원이 LG유플러스 비상임자문 역을 맡은 것은 당 의원으로 신회를 저버리는 행위로 정의당이 견지해온 원칙과 어긋난다"면서 취임 철회를 요청했다. 

추 전 의원이 사무총장직을 맡았던 언론개혁시민연대도 3일 "불과 100여일 전까지 자신이 속했던 상임위의 유관기업에 취업한 것으로 공직자 윤리에 명백히 어긋난다"며 “의원직에서 물러난 지 3달여 만에 통신 재벌로 자리를 옮긴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었다.

LG에는 추혜선 전 의원뿐만 아니라 20대 국회에서 활동했던 다수의 전직 의원들이 영입돼 활동중이다.

미래통합당 장석춘 전 의원은 LG전자 비상임자문을, 김규환 전 의원은 LG에서 제품기술 자문을 각각 맡고 있다. 송희경 전 의원은 LG경제연구원에서 프로젝트를 맡아 활동 중이다.

장석춘 전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환경노동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를 거쳤다. 김규환 전 의원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KT 출신인 송희경 전 의원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을 맡았었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