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새 당명 '국민의힘' 확정…1호 정강정책은 '기본소득'

당명개정 전국위원 90% 찬성... ‘국회의원 4선 연임금지’, ‘기초의회·광역의회 통폐합’은 탈락

김지훈 승인 2020.09.02 17:38 의견 0
사진=미래통합당 블로그

[포쓰저널=김지훈 기자] 미래통합당이 새 당명을 ‘국민의힘’으로 최종 확정했다.

통합당은 2일 3차 전국위원회를 열고 당명 변경을 포함한 당헌 개정안과 정강정책 개정안을 원안대로 일괄 의결했다고 밝혔다.

새 당명은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변경 등록을 거쳐 공식 사용하게 된다.

이로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5월 27일 취임 후 99일 만에 당의 간판을 바꾸고 당의 가치와 비전을 담은 정강정책을 개정함으로써 쇄신의 첫 단계를 마무리했다. 통합당 출범일(2월 17일) 기준으로는 198일만의 당명 변경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국위 모두 발언을 통해 “정강정책과 당명 개정은 국민의 신뢰를 되찾고 당이 변화하는 데 큰 기둥”이라며 “당이 국민들께 힘이 되고 버팀목이 되도록 변화하고 혁신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우리 당은 ‘시대 변화에 뒤처진 정당’, ‘기득권 옹호 정당’, ‘이념에 치우친 정당’, ‘계파로 나뉘어 싸우는 정당’ 등 부정적 이미지가 강했다”며 “약자와 동행하며 국민 통합에 앞장서는 정당으로 체질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번 당명은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힘, 국민을 위해 행사하는 힘,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힘을 함축한 것이라는 것이 당의 설명이다.

이날 전국위에는 강령 ‘모두의 내일을 위한 약속’ 및 기본정책 ‘10대 약속’, 상설위원회 ‘국민통합위원회’‧‘약자와의동행위원회’ 신설 개정안 등도 안건으로 올라왔다.

의결된 새 정강·정책은 ‘모두의 내일을 위한 약속’(정강)과 10대 약속인 기본정책으로 구성됐다.

기본정책에는 국민이 기본소득을 통해 안정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이 첫 번째로 명시됐다.

또 경제민주화 구현, 국민 주거 안정 등이 포함됐고 새로운 노동형태의 대유행에 대비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약속도 담겼다.

다만 당내 반발로 논란이 됐던 ‘국회의원 4선 연임금지’와 ‘기초의회·광역의회 통폐합’ 등은 전날 상임전국위 개최 직전에 초안에서 빠지면서 이번 개정안에 들어가지 못했다.

전국위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의결은 ARS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전국위원 578명이 참여했다.

투표 결과 정강정책 개정은 투표자의 92%, 당명 개정은 90%, 특위 설치는 96%의 찬성을 받았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우택 전국위원회 의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 포쓰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